사내 인프라와 인트라넷 개발은 이제 Office 365가 좋은 선택입니다.

요즈음은 회사의 분야나 크기, 규모를 막론하고 누구나 자체적인 전산망을 구축하기 원하고, 자체적인 협업 사이트를 구축하기 원하며, 자체적인 통합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현하기를 원합니다. 제대로만 구축된다면 참 편리하게 쓸 수 있고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는 것을 익히 보고 들어왔기 때문이죠. 하지만 생각만큼 쉬운 일이 결코 아닙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회사가 원래 목표로 세웠던 대외적인 활동보다도 더 큰 역량이 들어가서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일로 빠지는 경우도 많으니까요.

이번에 제가 다녀온 Office 365 MVP Day에서는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Windows Azure Platform이나 기타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과 연결될 수 있는 Office 365만의 고유한 기능들에 대해서 가능성을 조사해보고 타진하는 것을 저만의 즐거움으로 삼을 수 있었습니다.

Exchange Web Service Managed API

다른 Microsoft 서비스들과 마찬가지로 Office 365 역시 독창적인 API를 제공합니다. EWS Managed API를 사용하여 조직 내 E-MAIL 계정 사용자의 작업을 대행하거나, 개인의 일정 정보를 검색하거나, 메일 내용을 검색하는 등의 서비스를 기존의 Windows Application에서는 물론, 여러분이 만들 고유한 웹 서비스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도 구현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Epience에서 근무하시는 최정우 차장님께서 Demo로 보여주신 EWS를 이용하여 만든 Web Mail 시스템의 실행 예시입니다.

EWS Managed API 자체는 Exchange Server에서 제공하는 API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정확한 서비스 위치만 알고 있다면 XML Web Service를 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에서는 EWS를 이용하여 필요한 작업을 수행할 수도 있습니다. http://www.microsoft.com/download/en/details.aspx?displaylang=en&id=17947 에 게시된 문서를 통하여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와 환경에서 EWS Online API를 사용하는 예시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

SharePoint Portal Development with Office 365

SharePoint는 기본적으로 협업을 위한 위키 페이지 작성, 문서 공유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기업용 맞춤형 포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그렇지만 클라우드 버전의 SharePoint Online에서는 이 외에도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으로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소양으로 많이 꼽히는 Claim-based Authentication이나 Data Conversion/Migration 등의 기능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종전의 Standalone 버전의 SharePoint와는 달리, 클라우드 환경에서는 타 고객들에게 금전적, 시간적 손해를 끼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하여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해서 영향을 주지 않을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는 컨텐츠만을 제작할 수 있는 SharePoint Designer 이외의 모든 코드들이 샌드박스 환경 안에서 수행됩니다.

전적으로 개발자의 재량에 따른 것이지만 간단한 전자결재 시스템 역시 SharePoint를 통하여 구축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http://msdn.microsoft.com/en-us/sharepoint/gg153540.aspx 에서 확인해보실 것을 권합니다.

Microsoft표 온라인 서비스의 이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서는 업체들은 매우 많습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단순히 제공한다는 사실만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기본에 충실하지 못한 경우를 자주 보게 되는데, 이는 달리 표현하면, “바퀴를 붙여 잘 굴러가게 만들었으니 자동차로서의 기능을 지원한다”고 설명하는 것과 같은 오류가 될 수 있습니다. Microsoft가 제공하는 온라인 서비스들은 이러한 오류에 빠지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기능을 개선하고,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신뢰성이 높은 서비스들로 구성되어있다는 점에서 이번 Office 365의 런칭은 개인적으로 Windows Azure Platform이 런칭될 때 못지 않은 기대감을 가지게 합니다.

조만간 국내에서도 KT를 통하여 Office 365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Office 365의 기본 기능들만 사용해도 훌륭하지만 이제 클라우드 시대에 맞추어 여러분도 다른 업체에 여러분의 시스템을 맡기는 일 없이 여러분의 입맛에 맞게 회사 내 인트라넷 시스템과 인프라를 DIY할 수 있습니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