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Everything as a Service”

이전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Dynamic Set of Connected Computers”
다음 글: [Windows Azure Platform/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A Lap around Cloud Computing – 당신이 어디에 있든 관계없는 세상

모든 것은 서비스로 통한다


지난 글에 이어서 오늘은 Everything as a Service, 줄여서 흔히들 XaaS라고 부르는 개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보려고 한다. 지난 시간에는 Cloud Computing에 대한 기술적인 정의를 살펴보기 위하여 “Dynamic Set of Connected Computers”라는 문장을 이야기했었는데 그렇다면 이 문장에 부합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이야기를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사실 Cloud Computing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속 깊숙이 자리잡고 있었다. 다만 이것이 Cloud Computing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성숙했는가 그렇지 않았는가의 차이일 뿐이다. 실질적으로 Cloud Computing은 언제부터 우리 생활 속에 자리 잡았을까?


현 시점에서 Windows 운영 체제의 사용에 익숙한 대다수의 컴퓨터 사용자들은 과거에 발표된 적이 있는 Windows 98이라는 운영체제를 잘 알고 있다. 1997년 말에 처음 발표되었고, 사전적인 정의로만 놓고 본다면 시장에서 획기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끌었던 Windows 95라는 운영체제의 성공적인 후속 버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약간 기술적으로 접근해보면 Internet Explorer 4.0을 포함하고 있고, 이 때문에 반독점 시비에 휘말렸던, Microsoft의 입장에서는 다소 쓰라린 추억을 품게 했던 그런 운영 체제였다. 우리가 아는 모습은 여기까지였다.


하지만 Windows 98에서 우리는 Cloud Computing의 시작을 이미 경험하였다. 놀랍게도, Microsoft는 인터넷이라는 수단을 이용해서 Windows 운영 체제를 출시 이후에도 신속하게 수정하고 사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전세계 어디에서든 직접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인 Windows Update를 처음 선보였다. 우리는 이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Microsoft의 입장에서는 어떠했을까? 대충 계산해보아도 Windows 98을 각 가정에서 하나씩 사용한다고 가정하더라도 전 세계적으로 보면 정말 엄청난 수의 클라이언트를 보유한 셈이다. 이러한 클라이언트들에게 서비스차원에서 소소한 업데이트들을 제공하기 위하여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운영해왔던 것이다.


Cloud Computing은 이와 같이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기 어려운 서비스에 대하여 꼭 필요한 접근 방식이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클라이언트서버 컴퓨터 환경을 기반으로 하지만, 접속을 하는 클라이언트의 수가 사실 천문학적으로 많을 수도, 혹은 처음 잡았던 운영 규모에 비해 접속하는 클라이언트의 수가 얼마 되지 않아 비용이 낭비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 서비스의 운영에 대해 확실한 방안을 제시한다. 우리가 평소에 물을 사용하기 위하여 사용한 물의 양을 재거나 양동이를 가지고 물을 받아서 쓰는 일을 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Cloud Computing을 사용하면 Web Hosting이나 Server Hosting을 할 때와는 다르게 서비스를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 서비스의 본질에만 초점을 맞추기만 하면 나머지는 Cloud Computing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로 모든 것이 돌아간다는 것이다.


무엇으로 서비스를 만드는가?


Cloud Computing 서비스 제공 업체 입장에서는 무엇으로 서비스를 만들어 제공하는가가 중요한 관점이 될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세 가지 범주 안에 모든 것이 설명되는데, 인프라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Infrastructure as a Service (이하 IaaS),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Platform as a Service (이하 PaaS), 그리고 소프트웨어나 이에 관련된 기반 기술을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Software as a Service (이하 SaaS)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IaaS의 경우 Cloud Computing의 도래 이전부터 하드웨어, 네트워크 통신망과 같이 근간이 되는 인프라와 자원에 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해오던 사업자들의 관점에서 강점으로 내세우는 Cloud Computing 방식이다. 인터넷 연결을 이용하여 장소와 시간의 제약을 없애고, 약간의 제어용 소프트웨어를 덧붙여 하드웨어, 네트워크 통신망을 자유롭게 제어하고 필요한 만큼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여기에는 대표적으로 Amazon, Rackspace 등의 기업이 잘 알려져 있다.


PaaS의 경우 Cloud Computing 이전부터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발전시켜왔던 사업자들의 관점에서 강점으로 내세우는 Cloud Computing 방식이다. IaaS 사업자 또는 독자적 IaaS 플랫폼을 구축한 이후에 각자 자신들의 철학과 이념을 잘 반영한 Cloud Computing 기반 플랫폼을 IaaS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연결을 이용하여 사용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여기에는 대표적으로 Microsoft, Salesforce 등의 기업이 잘 알려져 있다.


마지막으로 SaaS의 경우 IaaS PaaS를 통하여 최종 사용자에게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Google Docs Microsoft Office Web Apps가 이러한 범주에 속하는데, 데스크 탑에서 구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웹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별히, Microsoft의 경우 SaaS가 보통 의도하는 인터넷 전용의 서비스를 넘어서 기존의 데스크 탑에 설치되는 소프트웨어와 SaaS 기반의 서비스가 서로 균형을 맞추어 사용자에게 적절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Software + Service 전략을 제시하곤 한다.


지금 열거한 IaaS, PaaS, SaaS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그리고 전략적 플랫폼이라는 IT 업계의 3대 주요 구성 요소들을 빠짐없이 모두 열거한 것이다. 이 세 가지 범주를 벗어나는 Cloud Computing 서비스는 없으며, 정확히 한 가지에 국한되는 Cloud Computing 서비스도 없다. , 이 세 가지 범주를 이용하여 과거, 지금, 그리고 앞으로 등장할 Cloud Computing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Cloud Computing이 반드시 인터넷과 전형적인 컴퓨터 장치만 사용해서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서비스로 무엇을 제공하는가?


이러한 특성을 기반으로 무엇을 서비스화하고 Cloud Computing에 올린다면 좋을까? 여기에 대한 답은 의외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서비스의 규모에 관계없이 사람들이 원하고 바라는 것이면 무엇이 되어도 좋다. 지금부터는 XaaS의 광범위함을 이야기해볼까 한다.


Case #1 – TTS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 기술


펜티엄 컴퓨터의 판매가 활발하던 시절, 모 대기업의 컴퓨터 제품을 구입하면 번들로 따라오던 소프트웨어를 모두들 기억할 것이다. 텍스트를 입력하면 여기에 해당되는 사람의 음성 출력을 컴퓨터가, 어눌하지만 꽤나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것이다. 그래서 별로 새로울 것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TTS 기술이 Cloud Computing 환경을 만나서 서비스로 탈바꿈하면 어떨까?


iSpeech.org (http://www.ispeech.org)를 방문하면 여기에 대한 현실적인 구현 사례를 만나볼 수 있다. 텍스트 음성 변환을 구현하는 곳은 많았지만 그 지속성이 오래가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이것을 하나의 완성된 Cloud Computing 서비스로 만들어서 매우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기존의 경우 텍스트 음성 변환을 이용하기 위하여 음성 데이터 파일과 이를 구현하는 소프트웨어 엔진을 특정 컴퓨터에 설치해야 했으며 심지어는 이 소프트웨어의 파일 크기도 매우 크고, 가격도 매우 비싸기까지 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러한 서비스를 특정 컴퓨터에 설치하는 일 없이, 필요해서 생각이 나면 곧바로 여러분의 웹 브라우저는 물론, 여러분이 개발할 응용프로그램의 기능 상 일부분으로 통합하는 것까지 정당한 비용 지불만 있다면 24시간 365일 가능한 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iSpeech.org 에서 만든 샘플 오디오를 첨부하였다.


문장: Barack Obama said: I think when you spread the wealth around it’s good for everybody.
오디오: cfile22.uf.1611EB454D39CCFF09D559.mp3


이 서비스를 이용하여 회원 가입 없이는 10, 무료 회원은 1분 이내의 음성 변환을 시험해볼 수 있으며, API를 사용하거나 전문적인 활용이 필요한 경우 계정을 업그레이드하고 비용을 지불하는 방법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 마디로, TTS as a Service (TaaS)라고 정의할 수 있는 것이다.


Case #2 – Windows Live


Windows Live의 역사는 장대하다. 그리고 다양한 실험을 거쳐서 지금의 형태를 띠게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Windows 95 시절 처음 소개되었던 The Microsoft Network를 통하여 인터넷 서비스를 어떻게 제공하면 좋을지 Microsoft는 지속적으로 고민의 고민을 거듭해왔고, 본격적으로 TCP/IP 기반의 인터넷이 활성화되기 시작할 무렵 출시된 Windows 98부터는 동적 웹 페이지 기능 혹은 – DHTML, AJAX (COM 기반 HTTP Request), 웹 서체와 같은 더 확장된 인터넷 기능을 제공하는 Internet Explorer 4.0과 더불어 인터넷의 본질에 접근하기 시작하였다. 물론 이 무렵에도 지속적으로 MSN은 전형적인 Internet Contents 제공 사업자로서의 모습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MSN 이상으로, 사용자가 인터넷을 좀 더 친숙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이 없을지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이 더해져, 2005년 늦가을에 Microsoft Windows Live의 첫 버전을 발매하였다. Windows 운영 체제를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경험을 배반하지 않으면서도 인터넷 서비스가 갖추어야 할 강력함을 동시에 유지하는 어려운 실험을 시작하였고, 시간이 갈수록 이 실험에 대한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현재의 Windows Live는 개인 사용자들이 Microsoft의 다양한 인터넷 자원에 접근하기 위한 핵심 운영 체제와 동일한 맥락을 갖는다. Microsoft Windows 95 시절 이후부터 유지하고 발전시켜왔던 MSN 웹 사이트는 물론, 전자 메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Hotmail, 인스턴트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Windows Live Messenger 등 일반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가 핵심이 되고, Windows Azure Platform의 등장과 더불어서 Cloud Computing 환경에서의 Claim 기반 인증 수단으로 Windows Live ID는 그 핵심을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Windows Live는 지속적으로 다른 웹 응용프로그램들의 장점을 수용하고 발전시켜나가면서 우리가 잘 아는 Google AJAX 기반 Web Application과 다르지 않은, 그러면서도 기존 Office Windows 사용자들의 경험을 배반하지 않는 Web Application을 성공적으로 Windows Live에서 제공하기 시작하였다. 한 마디로, Windows Live Microsoft의 핵심 인터넷 서비스이자 Microsoft가 출시하는 각종 소프트웨어는 물론 여러분이 고객에게 제공하게 될 서비스에 Microsoft의 인터넷 서비스를 자연스럽고 강력하게 통합시킬 수 있는 확장 기능 집합이라 할 수 있다.


Case #3 – TROPO


TROPO에 대해서는 생소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 서비스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전화 통신 시스템을 가상화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어떻게 그게 가능했을까? 답은 VOXEO Corporation의 기술력에 있다.


VOXEO Corporation은 전통적으로 전화 통신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을 해왔던 기업으로 기간 망을 운용하는 사업자들처럼 사업의 규모에 집중한 것이 아니라, 전화를 이용한 부가 가치 창출에서 꼭 필요한 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하는 일에 많은 자원을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 회사이다. 덕분에 이 분야에 뛰어든 다른 여러 회사들 가운데에서도 VOXEO Corporation의 행보는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필자 역시 이 회사의 존재도, 이 회사가 Cloud Computing 서비스라고 소개하는 TROPO에 대해서도 사실은 전혀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인터넷 검색을 통하여 처음 접하였고, 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TROPO 서비스를 알게 되었으며, 덕분에 Imagine Cup 2010 대회에 참가하기 위하여 제출한 아이디어에서 이 서비스의 능력을 Windows Azure Platform과 연계하여 적극 활용하여 원하는 IT 솔루션을 실제로 그려낼 수 있었다.


종전에는 자동 응답 시스템, 혹은 대화형 음성 응답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여러 개의 전 이중 회선을 전화국으로부터 할당 받아 전화 수신이 폭주하는 경우에도 최대한 전화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했고, 이러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매우 비싼 장비를 구축해야 하고, 이러한 장비를 제어하고 유지보수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등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그러나 여기서 장치, 전 이중 회선, 유지 보수 등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복잡한 요소를 제거하고 순수하게 어떤 시나리오를 재현하는 음성 응답 시스템을 만들 수 있는 스크립트만을 작성하여 게시하면, 미리 지정된 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었을 때 작성한 스크립트대로 동작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기능을 테스트하고 개발하는 동안에는 무료로 사용하고 실제로 서비스를 수행할 때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는 것이다.


빠른 이해를 돕기 위하여, DEMO 응용프로그램을 Skype를 통하여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다. DEMO 응용프로그램은 아래와 같은 스크립트로 구성되어있다.


answer();
say(“Yes, Tropo is this easy!”);
hangup();


그리고 위의 응용프로그램을 테스트하기 위하여, 다음 중 하나의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


전화 또는 문자 메시지: +1.240.242.7909
IM (Jabber/G-Talk):
tropo-homepage@tropo.im
Skype: +99000936 9991429732
SIP:
sip:9991429732@sip.tropo.com


전화, Skype, SIP 등을 이용하여 음성 출력을 사용하는 통신 수단으로 이 응용프로그램에 접근한다면 TTS 엔진을 통하여 변환된 음성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반면 텍스트 기반 통신 수단으로 이 응용프로그램에 접근한다면 문자 메시지나 대화에 대한 응답으로 텍스트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TROPO는 음성과 텍스트에 대한 완벽한 가상화를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만일 TROPO에 대하여 좀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면 http://www.tropo.com/ 을 방문하면 된다.


다음 시간에는


다음 시간부터는 순차적으로 Microsoft 3Cloud Computing 전략에 대하여 살펴보기로 할 예정이다. 그 중 가장 첫 번째로, Office 365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Office 365는 이전에 언론 등을 통하여 Business Productivity Online Standard (BPOS) Suite로 소개되었으며 이것이 Microsoft Office 2010 또는 그 이후 버전과 함께 군을 이루어 2010년중에 정식 버전으로 소개될, 현재 Windows Live가 제공하는 개인 및 SOHO를 위한 Office 확장과는 별개인 더 전문적인 Mobile Office Cloud Computing 서비스이다. 그 후, Windows Server Family에서 사용할 수 있는 Cloud Computing과 상호 운용 기술을, 마지막으로는 Windows Azure Platform에 대하여 개발자 관점과 IT Professional 관점으로 나누어 상세하게 다루어볼 예정이다.


글쓴이 이력


l  Blog: http://7d5.32b.myftpupload.com / E-MAIL: rkttu@rkttu.com / Twitter: @rkttu


l  Windows Azure MVP (2011) / Visual C# MVP (2009-2010)


l  ㈜코아뱅크 코아기술연구소 (http://www.corebank.net) 연구원 재직 중


l  Windows Azure Café SYSOP (http://cafe.naver.com/wazure)


l  Visual Studio 2010 Team Blog (http://www.vsts2010.net) 집필진 활동 중

댓글 남기기